핫토픽

훈남 인생 VS 평범남 인생 #최신

친해진 회사 후배가 있는데 키가 185정도 되고 팔다리가 시원시원합니다.

정준하나 운동선수 처럼 큰게 아니라

얄상하게 크고, 얼굴이 조막막한 친구죠. 어깨도 넓구요. 옷도 잘입습니다.

얼굴이 막 잘생긴건 아니지만, 여자들이 좋아하게 생겼습니다.

요새 좀 그 친구와 가까워져서 어제 술을 한잔한게 되었고, 이런저런 얘기까지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술을 마시던 중 우연히 그 친구의 카톡창을 보게되었어요.

보려던 건 아니고, 그냥 그 친구가 카톡을 확인한다고 카톡 창을 열었던 것을 무의식적으로 보게되었습니다.

참 놀랍더군요.

첫번째 대화방부터 핸드폰 화면 가득 전부 다른 여자였습니다.

각기 다른여자들한테 온 메세지 들이었는데 그친구가 읽지를 않고 있던군요.

대부분 “오빠 뭐해요?” “오빠 왜케 답장이 느려요 ㅋㅋ”. “오빠 저 심심해요 ㅋㅋ” 뭐 이런 류의 카톡이었습니다.

답도 안하고 있더군요.

후배는 얼마 전에 좀 오래 사귄 여자친구를 정리하고 지금은 잠시 휴식기를 취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제가 물어봤습니다. 이거 다 뭐냐고 ㅎㅎ

선배님, 그냥 여자들한테 카톡이 이렇게 와요…. ㅎㅎ

아침에도 오고, 저녁에도 오고, 점심때도 오고, 똥쌀때도 오고, 밥먹을때도 오고.

그렇게 수많은 여자들한테 카톡이 온다더군요.

특별히 자기가 먼저 관심을 드러내고 그런 것도 아니랍니다.

그냥 속해있는 모임, 대학시절 동아리, 예전 아르바이트 할때 친해진 무리들.

뭐 이런 무리/그룹에서 여자들이 이렇게 개인적으로 톡을 많이 한다더군요.

단톡에서는 말을 안하는데 본인에게만 그렇게 카톡을 한답니다.

놀랍게도 제 여자동기도 있더군요 ㅎㅎㅎㅎ

동기들 사이에서 진짜 진짜 조용하고, 동기모임도 잘 안나오는 친군데,

이 후배한테 놀랍게도 금요일 저녁에 카톡을 보내더군요.

“XX씨. 오늘은 친구들 안만나요?” 이렇게요 ㅎㅎ

참 놀라웠습니다. 후배가

“선배님 비밀로 해주십시오. OO선배랑은 아무사이도 아닙니다. ”

이렇게 얘기하더군요.

문득. 그런생각이 들었습니다.

여자들이 선톡 못한다는 건 정말 새빨간 거짓말이구나.

선톡을 못한다는 건 나같은 못생기고 평범한 남자들한테 안한다는 얘기구나.

예쁜여자보다 더 우위에 있는게 키크고 훈훈한 남자라는 걸 알게되었지요.

집에 거나하게 취해 들어오는데,

저의 20대 대학생활 부터 30대 초반까지의 삶이 주마등 처럼 스쳐지나가더군요.

전 잘생기지도 않았고, 키도 170초반에, 아주 극 평범한 남자거든요.

혈기왕성한 시절, 여자를 만나기 위해/ 여자친구를 사겨보고 싶어서 참 부단히 노력을 했던 것 같습니다.

까이기도 많이 까였구요 ㅎㅎㅎ

다들 평범한 남자분들은 공감하시겠죠.

 


반에서나, 조모임에서나, 수업듣다가 슬쩍 다가가봤을때 바로 철병방어

쳐져서, 입닫고 소주로 마음을 달래야 하는 상황.

대학시절 여자친구를 사귀고 난 이후에도 진짜 노력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기념일 다 세심하게 챙기고, 데이트할때는 항상 동선 짜서 나가고, 데이트 비용도 정말 많이 쓰고.

저 같은 평범한 남성들이 20-30을 지나면서 겪어야 하는 어떤 숙명과도 같은 길이었겠지요.

‘좋아하는 사람한테는 그렇게 해도 아깝지 않아’ 라는 사서삼경 같은 얘기 아래

사실은 못생긴 남자들이 겪어야 하는, ‘호구의 궤적’과도 같은 길이었겠죠.

술에 취해 드는 생각이었지만

타임머신이 있다면 과거로 돌아가서 못생기고 키작고 매력없는 저에게, 토닥 토닥 한번 해주고 싶더라구요.

졸업하고 회사원이 되고, 이전보다 한결 연애는 쉬워졌던 것 같습니다.

예전 처럼 어린 마음에 여자한테 안절부절 못하고 어설펏던 모습들도 사라진 것 같고,

음 뭐랄까. 저 스스로에게 여유가 생겼다고할까요. 싫으면 말어… 하는 생각도 있고.

그래도 생각해보면, 전 단한번도 입이 뜨악 벌어지는 미녀는 만나보지 못한 것 같습니다.

어찌보면 저처럼 평범한 여자친구들을 만났던 것 같네요.

반추해보면 평범남과 평범녀가 만나면 평범녀가 항상 연애에 있어 우위에 있는 것 같습니다.

예전 여자친구들 생각해보면 다 착하고 주변사람한테도 잘하는데 저에게만 못되게 굴었던 것 같아요

제가 매력이 없어서였겠죠ㅎㅎ

어제 후배에게 선톡을 하던 그 많은 여자들의 프로필 사진을 봤는데, 참 이쁜 여자 많더라구요.

저에게는 단한번도 기회가 오지 않고, 앞으로도 오지 않을 예쁜 여자들.

돈을 많이 벌어서 돈으로 매력을 뽐내는게 아니라,

정말 수컷이 가질 수 있는, 날것의 남성 그 자체, 그 무한한 매력으로,

그 예쁜 여자들에게서 선톡을 받는 후배가 그저 부러웠습니다.

바보같은 생각이지만, 지금 여자친구는 나를 왜 만날까 그런 생각도 들더군요.

길에 가면 잘생긴 친구들도 많고,

내 여자친구도 어제 같이 술마신 그 후배같은 남자를 한번쯤은 만나보고 싶을텐데…

하는 못난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외모가 아무것도 아닌 것 같으면서도 인간 삶의 80% 이상은 결정하는 것 같네요.

이래저래 감상에 젖고, 우울감 마저 드네요 ㅎㅎ

 

공유하기
김혜윤
그래서 중간에 아가씨는 누구시용
박혜슬
그래도 난 니편




더 읽어볼만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