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토픽

제가 사준 커플링을 여자친구가 부끄러워해요 #최신

제가 현재 28입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군대를 1년 늦게 가게 되어 24에 제대를 하고 25에 현재 여자친구를 만나

잘 사귀고 있습니다.

지금의 여자친구에게 처음으로 커플링이라는 것을 선물했었습니다.

반지를 처음으로 사는 거라 잘 모르던 저는 친구들에게 물어보고 OST에서 은반지를 샀었습니다.

​​

여자친구가 커플링은 처음 껴보는 것이라며 좋아하던 모습이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반지를 끼지 않고 나오거나 반지를 가지고 나와도 자신의 가방 안에

넣어가지고 나오는 것이 눈에 보였습니다.

피부가 약해서 손가락에 뭐가 나고 그래서 그렇다고 말을 들었을 때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나중에 꼭 금반지로 해줄게.”라고 말하며 넘어갔었습니다.

시간이 좀 흐르고.. 여자친구가 자신의 친동생들과 밥을 먹는다며 사진을 보내 왔었는데

그 때도 반지는 보이지 않더군요..

그래서 “반지 또 안 끼었구나 ㅠㅠ”라고 카톡을 보냈더니 매의 눈이라며 장난 식으로 말하더군요.

아무래도 이상해서 직접적으로 물어봤었습니다.

그랬더니 여자친구가 예전에 친구와 있었던 이야기를 해주더군요.

“친구가 뭐라고 해서 안 끼고 다녔다.. 그리고 내가 나이를 먹다 보니 지금 이 반지를 끼는 게 그렇다..”

저 말을 듣고 그 때 느꼈던 심정은 정말.. 참…

처음에는 멍~해지고 두 번째는 화가 났다가 세번째는 섭섭하고 네번째는 자신감 상실 같은

기분이 들더군요..

​​

제 상황의 특수성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별 거 아닌 은반지지만.

처음으로 사랑하는 사람한테 커플링을 사고.. 기뻐해줬던 그 표정이 기억이 나는데..

참… 기분이 그랬습니다..

전 아무리 옷을 대충 입고 나가도 은반지 커플링 끼고 나갈 때는 괜히 자신감 있게 돌아다녔던 것

같습니다..

일을 할 때도 무조건 끼고 나갔었는데.. 그랬던 제 자신이 창피하게 느껴지더군요…

그리고 제가 제일 상처 받았던 것은..

저보다 창피함이 더 앞서 그 반지를 끼고 다니지 않았다는 것..

이 사실이 절 힘들게 했었습니다..

이런 일이 있은 후에도 여자친구는 반지를 끼고 다니지 않더군요..

정말 은반지를 끼는 것이 창피한가 봅니다..

자기가 속물이라 미안하다고 하니 무슨 할 말이 없더군요..

뻔뻔하게 말하는 게 아니라 미안해하면서 말을 하니까 제가 미안해지더군요..

이 사실을 누구한테 말하자니 너무 창피하고..

혼자 가슴에 묻고 있자니 답답하고..

그래서 이렇게 넋두리로 글을 씁니다..

저도 여자친구를 사랑하고 있고 여자친구도 절 사랑해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반지 생각만 하면 기분이 내려갑니다..

남자가 무슨 그런 일로 속앓이 하고 있냐고 하실 수 있으시겠지만..

남자도 사람입니다..

사랑하는 여자가 창피함 때문에 커플링을 숨기고 다니거나 끼지 않고 다닌 일이

다른 분들이 흔히 말하는 “cool~하게 넘겨~”가 되지 않습니다..

“금반지 사주면 되잖아~”라는 생각이 든 것도 사실이지만..

창피함 때문에 그 은반지를 금반지로 바꾼다는 것이 씁쓸하고..

내키지 않는 기분이 들어서 그러지 않고 있습니다..

​​

그리고 또 시간이 흐르고..

제가 제 핸드폰에 저장되어 있는 여자친구가 보내준 사진을 보고 있었습니다.

사진들을 보다가 전에 말한 그 사진이 눈에 보여 씁쓸한 기분이 들고 다시 다른 사진들을 보는데..

그 이전에 보내줬던 사진들에도 반지가 하나도 안 보이는 겁니다..

꽤 뒤로 넘어간 사진을 보며 ‘도대체 언제부터 안 낀 거지!?’라는 생각이 들어

사진들 날짜를 보니..

1년이었습니다… 생각보다 오래 끼고 다니지 않았다는 것에 저 혼자 또 씁쓸해지더군요..

​​

제가 생각나는대로 글을 적어서 글이 엉망이겠지만.. 넋두리를 하니 그나마 괜찮은 것 같군요..

글 읽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박호님
아이고 심청아! 눈 안보일때로 되돌려 다오..
김준경
이...이게뭐야......(털썩)




더 읽어볼만한 글